IR/PR

베스파(Vespa)의 다양한 정보와 소식을 만나보세요.

IR 베스파, 코스닥 상장 목표로 증권신고서 제출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조회 71회

본문

- 탄탄한 개발력과 자체 서비스 능력을 기반으로 오는 12월 코스닥 입성 예정

- 대표작킹스레이드’, 글로벌 성공을 바탕으로 장수게임 입지 구축

- 베스파, 신작 및 게임플랫폼 확장을 통한 미래 성장동력 확보

 

RPG 게임 킹스레이드로 유명한 모바일 게임 개발사 베스파(대표 김진수)코스닥 상장 초읽기에 들어간다.

 

베스파는 24일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코스닥 상장을 위한 본격적인 공모 절차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베스파가 이번 상장을 위해 공모하는 주식수는 160만주, 희망 공모가 밴드는 44,800~59,700원이다. 총 공모금액은 공모가 하단기준 717억 원 규모다. 이에 따라 다음달 15~16일 수요예측을 거쳐 공모가를 확정하고, 같은 달 21일과 22일 청약을 실시해 오는 12월초 코스닥 입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대표 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가 맡았다.

 

지난 2013년 설립된 베스파는 김진수 대표가 이끄는 모바일 게임 개발 및 서비스 기업이다. 탄탄한 개발력과 자체 퍼블리싱 능력을 기반으로 일본, 대만을 넘어 북미와 유럽 시장 등 전세계 6대륙을 아우르는 다변화된 마켓 점유율을 구축하고 있다.

 

대표 게임인 킹스레이드는 모바일 수집형 RPG 장르로 2017년 출시 이후 지속적인 업데이트와 게임 운영을 통해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특히, 일본 구글 최고매출 기준 Top 10, 대만 구글 최고 매출 2위를 기록하는 등 전세계 150여개국에 서비스 되며 킹스레이드PLC(제품생애주기)가 장기화되고 있어 장수게임으로서의 입지를 구축해 가고 있다.

 

이러한 성과는 경영실적으로 이어졌다. 2016 1억 원에 그친 매출은 지난해 311억 원으로 증가했으며 영업이익 역시 67억 원을 기록,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올해 3분기까지 누적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816억원, 215억원으로 집계되고 있다. 이는 이미 지난해 기록을 크게 상회하는 수치이며, 상장 이후 실시될 전략적 마케팅은 일본 및 북미시장의 매출 상향안정화를 견인, 2019년까지 안정적 성장의 발판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베스파는 향후 모바일게임 뿐 아니라 콘솔 게임 출시를 통해 게임의 플랫폼을 확장하는 한편, 2019년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선보일 신작 통해 대한민국 대표 게임 기업으로 도약할 계획으로 상장 이후에도 기업의 가치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베스파 김진수 대표는 “베스파는 트렌디한 컨텐츠와 독보적인 아트 스타일을 구현할 수 있는 역량이 확보된 글로벌 게임 기업이라며 성공적인 코스닥 상장을 통해 게임 산업에 활기를 불어넣고, 모바일 게임업계를 리딩하는 기업으로 도약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